中 증시부양책도 호재…한중일 주요지수 모두 1% 안팎 상승
트럼프 '중국과 합의' 언급에 아시아 증시 반등

최근 하락세를 걸었던 아시아 주요국 주가지수가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낙관적인 무역분쟁 관련 발언과 중국의 추가 증시부양책 등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3거래일 연속 하락했던 일본 증시의 닛케이 225 지수는 전날 대비 1.45% 올랐고 토픽스도 1.38% 상승으로 장을 마감했다.

한국에서도 5거래일 연속 하락했던 코스피가 0.93% 올랐으며 하락세가 가팔랐던 코스닥지수는 2.29% 올랐다.

전날 2.18% 급락했던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이날 오후 3시 48분 현재 0.96% 올랐다.

대만 자취안(加權) 지수는 0.1%, 호주 S&P/ASX 200 지수는 1.34% 상승으로 장을 마쳤다.

달러에 대한 중국 위안화 환율은 이날 오전 역외 외환시장에서 장중 한때 금융위기 이후 최고 환율인 달러당 6.9774위안까지 치솟았다가 6.970위안대로 약간 진정됐다.

최근 며칠간 하락세를 탔던 아시아 주요 주가지수는 이날 오전 기술적 반등으로 숨 고르기에 들어간 데 이어 중국 증시 부양책과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분쟁 관련 발언이 이어지자 상승 폭을 더 키웠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밤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우리가 중국과 위대한 합의를 이룰(make a great deal) 것으로 생각하며 그들이 우리나라를 축내왔으므로 그것은 위대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 당장에라도 합의에 이를 수 있지만, 중국이 아직 준비가 안 됐다는 기존 입장은 되풀이했다.

그는 "우리는 진정으로 중국의 재건을 도와왔다"며 "우리가 (무역전쟁에서) 이길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내달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이 낮게 형성된 가운데 나온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시장에서 무역전쟁 우려를 완화하는 호재로 작용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는 이날 상장사들의 자사주 매입과 인수합병(M&A)을 장려하고 시장 유동성을 향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국 당국이 최근 잇따라 내놓은 시장 활성화 대책의 하나다.

다만 세계 경제성장 둔화 우려, 미국 금리 상승과 달러 강세, 미국 기업 실적 둔화 우려 등 기본적인 악재들이 여전한 만큼 아시아 증시도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다.

사쿠마 야스오 리브라인베스트먼트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로이터통신에 "현시점으로는 아무도 주식시장이 바닥을 치고 있다고 말할 수 없다"며 "글로벌 투자심리는 여전히 휘청거리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