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이 다음달 18일 금강산관광 개시 20주년 기념식을 위해 북한을 다시 방문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재계 관계자는 이날 "현대아산 측에서 금강산 현지 기념식 개최 준비를 위해 조만간 통일부에 북한 주민 접촉 신청을 제출하고, 이달 말쯤 북측과 접촉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현 회장의 다음달 방북이 성사될 경우 올해만 3번째 북한 방문이 된다.

지난 8월 남편인 고(故) 정몽헌 전 회장의 15주기 행사와 지난달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특별수행원 방북에 이은 것이다.

재계에서는 현 회장이 방북하면 북측 관계자들과 만나 금강산관광 재개 등 현대그룹의 대북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눌 기회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고 밝힌 바 있다.
현대 현정은 회장, 내달 '금강산관광 시작 20주년' 방북 추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