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전국 주요공항에 여행객 불편 해소를 위한 입국장 면세점 설치 방침을 밝혔지만, 대상에서 김해공항을 언급하지 않아 사실상 제외됐다는 주장과 함께 논란이 일고 있다.
포화상태 김해공항 '입국장 면세점' 설치 안되나…'부글부글'

정부는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관계장관 회의'를 열고 입국장 면세점 도입방안을 밝혔다.

당시 배포한 보도자료를 보면 내년 상반기 인천공항에 입국장 면세점을 시범 설치해 운영하고 평가한 뒤 전국 주요 공항에 확대 추진한다는 입장을 담고 있다.

전국 주요공항에는 김포와 대구 공항을 예로 들었고, 사업구역은 전문기관 연구용역이나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최종 선정된다는 방침이 나와 있다.

문제는 김해공항에 대한 기재부의 명확한 언급이 없었다는 점이다.

또한 한국공항공사가 입국장 면세점 설치 대상을 분석하면서 김해공항에 대해 "터미널에 공간이 없어 면세점 설치가 어렵다"는 의견을 냈다는 김도읍 의원의 말을 인용한 보도가 알려지자 지역에서는 김해공항이 사실상 대상에서 배제됐다는 인식이 퍼졌다.

이러한 인식은 또 신공항 건립 전까지 김해공항이 포화상태이더라도 매몰 비용이 든다는 이유로 확장을 반대하는 국토부 입장과 맞물리며 지역 공항 홀대론으로 이어지고 있다.

김도읍 의원은 "정부가 그동안 폭증하는 김해공항 이용객 수용을 위한 국제선 청사 2단계 확장 필요성에 대한 부산지역 여론을 회피하더니 결국 입국장 면세점 도입까지 걸림돌이 되게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인호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 상임대표는 "김해공항으로써는 두 번의 불이익을 받는 것이고 지방에서 가장 큰 공항인 김해공항을 홀대하는 것"이라면서 "김해공항을 찾는 국내외 많은 관광객의 불편을 외면하고 관문공항의 격에 맞지 않는 처우"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