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하도급특별협의에 따라 2019년말까지 1,300명 고용키로 합의

기아자동차가 내년까지 사내 하도급 근로자 1,300명을 기아차 직영으로 추가 고용한다고 20일 밝혔다.

기아차, 사내하도급 1,300명 추가 고용


이 같은 결정은 지난 19일 소하리공장에서 열린 노사 사내하도급 특별협의에 따른 것이다. 기아차는 2015년부터 지난 6월말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 1,087명을 고용한 바 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추가로 1,300명을 고용하면 사내하도급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2019년까지 1,300명의 사내하도급 근로자 추가 고용이 이뤄질 경우, 총 2,387명 전원 하도급 근로자 전원이 직영 고용, 공장내 사내하도급 잔류인원은 없어지게 된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합의를 통해 기아자동차에 근무하는 생산하도급 추가 인원의 직영 고용이 이뤄져 사내하도급 문제가 사실상 종결된다"며 "이번 합의는 법 소송과는 별개로, 노사간 신의성실 원칙에 의거 이뤄져 불필요한 노사간 소모전을 방지하고 노사간 오해를 풀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현대차, 스위스 H2E에 수소 트럭 1,000대 공급
▶ 현대모비스, 후측방 레이더 독자개발 성공
▶ '길 안내도 게임' 포르쉐도 증강현실 합류
▶ 트럭도 이제는 전기 시대, 2018 IAA서 극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