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25만~2037만원
기아車, 터보모델 추가… 2019년형 스토닉 출시

기아자동차가 안전 및 편의사양을 강화한 2019년형 스토닉(사진)을 6일 출시했다. 스토닉은 지난해 첫 출시된 기아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기아차는 기존 1.4 가솔린모델과 1.6 디젤모델 외 1.0 터보모델(가솔린)을 라인업에 추가했다. 1.0 터보모델은 1.0 T-GDI 가솔린 엔진을 탑재했다. 최고 출력은 120마력, 연비는 L당 13.5㎞다.

기아차는 1.0 터보모델과 기존 모델의 프레스티지형(고급형)에 1열 통풍시트를 기본으로 적용했다. 또 모델에 상관없이 ‘차선이탈 방지 보조 장치’를 옵션으로 장착할 수 있도록 했다. 가격은 1.0 터보모델이 1914만원, 1.4 가솔린모델이 1625만원, 1.6 디젤모델이 2037만원부터 시작한다. 회사 관계자는 “가격경쟁력은 유지하면서 고객 선호가 높은 편의 및 안전사양을 적용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고 말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