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가운데)이 지난 25일 중국 산둥성 옌타이시에 있는 두산인프라코어 중국법인(DICC)을 방문해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  제공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가운데)이 지난 25일 중국 산둥성 옌타이시에 있는 두산인프라코어 중국법인(DICC)을 방문해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 제공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이 중국 내 굴착기 판매 호조로 사상 최대 실적을 내고 있는 두산인프라코어 중국법인(DICC)을 방문해 “시장 변동성에도 흔들리지 않는 견고한 사업구조를 갖춰나가자”고 당부했다.

27일 두산인프라코어에 따르면 박 부회장은 지난 25일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 등과 함께 중국 산둥성 옌타이시에 있는 DICC를 찾아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사업현황 등을 점검했다. 박 부회장은 큰 폭의 성장이 예상되는 중국 굴착기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호황기에 최대한 매출을 높일 수 있도록 생산 능력 확보와 부품 수급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DICC는 옌타이 공장 가동률이 지난해 말부터 100%를 웃돌자 생산량 확대 방안 등을 마련하고 있다.

중국 굴착기 시장은 시진핑 정부의 최대 인프라 사업인 일대일로(육상 및 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와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광산 개발 등이 맞물리면서 급격히 커지고 있다. 올해 중국 시장 내 굴착기 판매량은 2011년 이후 가장 많은 15만~17만 대에 달할 전망이다.

중국 굴착기 시장 점유율 4위를 달리고 있는 DICC도 호황을 누리고 있다. DICC는 올해 1분기 중국에서 작년 동기보다 57% 늘어난 5016대를 판매했다. 같은 기간 매출도 전년 동기에 비해 92.9% 늘어난 4251억원을 기록했다.

박 부회장은 “실적이 좋을 때 근원적 경쟁력을 강화하고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확보하는 일이 중요하다”며 “시장에 판매된 두산 제품을 토대로 부품과 서비스 판매를 늘리는 등 ‘애프터 마켓’ 사업을 더욱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