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경제성장률 1.1%로 OECD 5위
경기 흐름 예측하는 경기선행지수에선 기준점 미달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1분기 경제성장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5위를 기록했다.

27일 OECD에 따르면 1분기 자료가 집계된 23개 회원국 가운데 우리나라가 경제성장률(계절조정·전분기 대비) 1.1%를 기록해 라트비아(1.7%), 폴란드(1.6%), 헝가리·칠레(각 1.2%)에 이어 5위에 올랐다. 핀란드와 멕시코도 1.1%를 기록, 공동 5위를 차지했다.

OECD 회원국 평균 경제성장률은 0.5%로 나타났다. 지난해 1분기 0.6%, 2분기 0.8%, 3분기 0.7%, 4분기 0.6%에 비해 소폭 낮아졌다. 국가별로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 성장률 추이를 보면, 프랑스가 0.7%에서 0.3%로, 독일이 0.6%에서 0.3로, 영국은 0.4%에서 0.1%로 하락했다. 미국도 0.7에서 0.6%로, 유럽연합(EU) 역시 0.6%에서 0.4%로 전분기 대비 떨어졌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4분기 추석연휴 여파로 성장률 -0.2%를 기록하며 35개 회원국 가운데 34위를 기록한 바 있다. 순위가 극적으로 반등한 셈이다. 다만 OECD의 경기 하강 경고 신호가 이어지고 있어서 앞으로도 상위권을 유지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6∼9개월 후 경기 흐름을 예측하는 OECD 경기선행지수(CLI)가 석 달째 기준선을 밑돌고 있기 때문이다. OECD는 한국은행과 통계청의 제조업 재고순환지표, 장단기 금리 차, 수출입물가비율, 제조업 경기전망지수, 자본재 재고지수, 코스피 등 6개 지수를 활용해 경기선행지수를 산출한다.

올해 1월 한국의 경기선행지수는 99.9였고 2월과 3월도 각각 99.7과 99.6을 기록하는 등 점차 낮아지며 기준점인 100을 넘기지 못했다. 경기 하강 신호가 이어지며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인 3.0% 달성에도 우려가 제기된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해 "올해 3% 경제성장 목표를 수정할 계획이 없다"면서도 "고용부진, 청년실업, 유가 상승 등 녹록치 않은 여건이 있어 앞으로 1∼2분기 경제 흐름이 참 중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OECD는 다음 주 세계 경제 전망을 내놓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