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한경DB

균일가 유통채널 다이소가 올해 직원 3000명을 신규 채용하기로 했다.

다이소는 골목상권 침해 논란을 빚은 문구판매와 관련해서는 소상공인과 상생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다이소는 7일 이런 내용이 담긴 자율 상생 종합방안을 발표했다.

정부의 일자리 창출에 협력하기 위해 다이소는 내년에 문을 여는 부산 허브센터 인력 등 3000명을 올해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다이소 관계자는 "지난해 종업원이 1700여명 늘어난 데 이어 올해는 3000여명 증가할 것이다"고 예상했다.

다이소는 또 중소협력업체 200곳과 4400억원 규모의 상생결제시스템을 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상생결제시스템은 중소기업이 대기업의 신용도를 활용해 은행 금융지원을 받는 제도다. 중소기업은 이 제도를 활용하면 금융비용을 줄이고 납품대금도 조기에 받을 수 있다.

골목상권 침해라는 비판을 받아온 다이소의 문구류 판매와 관련해서는 소상공인과 상생할 수 있는 자발적 실천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다이소는 동반성장위원회, 전국학용문구협동조합 등과 협의해서 세부적인 상생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다이소 관계자는 "다이소의 450여개 가맹점도 소상공인들로 가맹점주 의사에 반해 문구류나 식품 취급을 제한하라고 강제하기는 어렵다"면서도 "가맹점주, 주변 상권과 윈윈하는 방안을 계속 찾겠다"고 말했다.

다이소는 식품 판매에 관해서는 담배, 주류, 종량제 봉투, 유제품과 같은 식품은 취급하지 않고 있으며 앞으로도 취급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확인했다.

신규매장 개점 시에는 전통시장과 상권영향력 등을 고려해 자발적으로 개점을 제한하거나 꼭 개점해야 할 경우에는 상생 방안을 적극적으로 마련하기로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