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 많은 연말, 더 잘팔리는 음료…

한국야쿠르트
[크리스마스 선물]  "쿠퍼스로 간 건강·콜레스테롤 개선"

술자리가 많은 연말이면 더 잘 팔리는 음료가 있다. 한국야쿠르트의 ‘쿠퍼스’다.

쿠퍼스는 2004년 첫 출시됐다. 간 기능성 발효유로서 그동안 없던 시장을 만들었다. 50억원의 개발비, 3년간의 연구기간을 거쳤다. 지금까지 누적 판매량은 7억5000만 병. 총 1조3500억원어치가 팔렸다.

[크리스마스 선물]  "쿠퍼스로 간 건강·콜레스테롤 개선"

쿠퍼스는 세 차례에 걸쳐 업그레이드됐다. 첫 출시 땐 초유 항체를 함유한 기능성 발효유로 만들어졌다. 2009년 건강기능식품으로 등록되며 ‘쿠퍼스 헛개나무’로 진화했다. 2013년에는 국내 최초로 이중캡을 적용한 ‘쿠퍼스 프리미엄L’을 내놨다. 밀크시슬 정제를 포함한 제품이다. 음료와 정제를 한번에 넣은 이중복합제형으로 간 건강을 전문적으로 두 번 관리하는 개념이었다. 정제와 음료가 분리돼 있던 것을 이중캡 방식으로 바꾸면서 가격은 더 비싸졌지만, 판매량은 이전보다 4배 이상 늘었다. 올해 출시된 ‘쿠퍼스 프리미엄C’는 기존 제품 형태에 콜레스테롤을 관리하는 기능을 추가했다.

‘쿠퍼스 프리미엄C’는 홍국에 들어 있는 모나콜린 K 5㎎을 함유해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이다. 홍국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정한 기능성 원료다. 부원료로 은행잎 추출물도 들어갔다. 기존 ‘쿠퍼스 프리미엄L’과 마찬가지로 이중 복합제형이다. 홍국과 은행잎추출물을 정제로, 알코올성 손상으로부터 간을 보호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헛개나무 추출분말 2460㎎을 액상으로 만들어 한 병에 두 가지 기능을 담았다.

한국야쿠르트는 간 건강을 전문적으로 두 번 관리하는 ‘쿠퍼스 프리미엄L’에 이어 간 건강과 콜레스테롤 관리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쿠퍼스 프리미엄C’를 통해 건강기능식품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김동주 한국야쿠르트 마케팅 이사는 “간 건강에 콜레스테롤 건강까지 복합 기능성을 목적으로 ‘쿠퍼스 프리미엄C’를 선보였다”며 “콜레스테롤은 평소 적절한 예방과 관리가 중요한데 꾸준히 관심을 두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야쿠르트는 주문 앱(응용프로그램)인 하이프레시(hyFresh)를 통해 정기배송을 하고 있다. 가격은 2500원(140mL)이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