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당진에 세계 최대 규모
한화그룹이 100㎿ 규모의 세계 최대 수상 태양광발전소를 충남 당진에 건설한다.

한화는 한화종합화학이 한국중부발전과 함께 농어촌공사가 당진 석문호에 조성 예정인 100㎿ 규모의 수상 태양광발전소 건설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일 발표했다. 인허가 절차를 거쳐 2019년 착공해 2020년부터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석문호 수면 위 120만㎡에 걸쳐 조성되는 수상 태양광발전소는 축구장 168개가 들어갈 수 있는 크기다. 발전소가 생산하는 100㎿의 전기량은 14만 명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수준이다.

이제까지 단일 규모 세계 최대 수상 태양광발전소는 중국 안후이성에 설치된 40㎿급이다. 수상 태양광발전은 육상 태양광보다 10% 이상 발전효율이 높다. 정부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까지 높일 계획이어서 좁은 국토 면적에서 환경을 훼손하지 않는 수상 태양광발전이 주목받을 전망이다.

한화종합화학의 태양광사업 자회사인 한화솔라파워의 차문환 대표는 “태양광 분야 세계 1위인 한화그룹은 육상 태양광발전뿐만 아니라 수상 태양광발전 부문에서도 세계 시장을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