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년 국내 첫 출시
CJ, 염도·재료 차별화
3조5000억원어치 팔려
한국인 스팸사랑, 30년간 10억개 팔렸다

스팸이 출시 30년을 맞았다. 국내에서만 지금까지 약 10억 개가 팔렸다. 누적 판매액으로 3조5000억원이다. 캔햄 시장에서 스팸은 51.6%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 매출은 3300억원으로 예상된다. 장수 브랜드를 찾아보기 힘든 국내 가공식품 시장에서 올해도 두 자릿수 성장을 하고 있다.

스팸은 원래 전투식량이었다. 1937년 미국 호멜사가 사람들이 잘 먹지 않는 돼지 목심을 햄과 다져 넣어 캔에 담아 판매한 게 시작이었다. 본격적으로 세상에 알려진 건 2차 세계대전 때다. 미군의 전투식량으로 지정되면서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로 팔려나갔다.

국내에 처음 알려진 건 1950년 6·25전쟁 때다. 음식을 구하기 힘들던 전쟁 당시 스팸은 부유층만 누릴 수 있는 특별한 음식이었다. 스팸을 구하지 못한 사람들이 미군부대 쓰레기통을 뒤져 남은 스팸과 소시지, 베이컨 등을 모아 식당에 팔면서 부대찌개가 탄생하기도 했다.

CJ제일제당(245,500 +6.51%)은 1987년 호멜사와의 기술제휴로 스팸을 국산화했다. 지금은 원재료 선정과 위생관리, 나트륨 절감 등 호멜사보다 훨씬 더 까다로운 품질 관리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염 스팸 등 국내 소비자 입맛에 맞춘 제품을 끊임없이 내놓으면서 프리미엄 밥 반찬으로의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밥 도둑’ ‘명절 선물’ 등으로도 활용되며 국내 스팸 생산량은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다. 편의점업계에서는 ‘스팸만 넣으면 평균 이상은 팔린다’는 공식이 생겼다. ‘밥애 스팸’ ‘스팸밥바’ ‘스팸김치 사각주먹밥’ 등이 모두 스팸에 협업을 의뢰해 자체제작(PB)한 상품이다.

CJ제일제당은 2020년까지 스팸을 연 4000억원대 브랜드로 키울 계획이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