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아 24 크린샵' 자회사 대유위니아서비스 통해 사업
서울 역삼점 포함 5개점 동시 오픈
대유위니아, 빨래방 사업 진출…"연말까지 100호점 목표"

김치냉장고 '딤채' 브랜드로 유명한 대유위니아(3,900 -1.76%)가 빨래방 사업에 진출한다.

대유위니아는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에 ‘위니아 24 크린샵’ 1호점 포함 5개점을 동시 오픈하고 본격적으로 빨래방 사업에 진출한다고 7일 밝혔다.

위니아 24 크린샵은 대유위니아의 콜센터 운영, A/S, 배송 및 설치, 물류 서비스 등을 진행하고 있는 자회사 대유위니아서비스에서 운영한다. 대유위니아서비스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셀프빨래방 가맹 사업을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1호점인 역삼점과 함께 서울 송파구 가락동, 노원구 상계동, 성북구 종암동, 경기 시흥시 정왕동 등의 지역에 총 5개점을 동시 오픈한다. 연말까지 전국에 걸쳐 100개점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대유위니아는 종합가전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사업다각화의 일환으로 최근 상업용 세탁기·건조기 유통사업에 진출했다. 이번 빨래방 사업으로 대유위니아는 중대형 세탁기 및 건조기 전문 서비스를 추가하게 됐다.

위니아 24 크린샵의 모든 가맹점에는 대유위니아와 세계 1위 상업용 세탁기기 제조 업체 미국 얼라이언스(Alliance)사와 공동 개발한 제품이 설치될 예정이다. 제품들은 스테인리스 재질로 만들어져 내구성이 뛰어나며, 강력한 세탁 및 건조 기능을 바탕으로 짧은 시간에도 뛰어난 위생·살균 능력과 낮은 세탁물 손상률을 나타낸다.

세제 전문 업체인 대성그룹의 대성 C&S 와 제휴를 통해 고품질 친환경 세제를 사용하게 된다. 최근 빨래방 트렌드를 반영해 24시간 무인시스템으로 운영돼 언제든지 간편하게 세탁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전국 통합 콜센터를 운영하며 A/S 및 장비 점검 서비스와 매장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가맹점주의 불편함을 덜어줄 계획이다. 본사 차원에서 매장 홍보와 가맹점주 정기교육 등의 서비스도 지원할 예정이다.

박성관 대유위니아 대표는 “최근 1인 가구·맞벌이 가구가 증가하며 셀프빨래방의 수요가 늘어나는 것 감안해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며 “대유위니아의 상업용 세탁기와 건조기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전문 세탁 서비스를 인정받아 연말까지 100호점 확장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