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은 올 6월 한 달간 범국민 동전 교환 운동을 벌여 동전 2억9560만개(약 407억6000만원)를 지폐로 교환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교환한 동전 수는 10.6%, 금액은 10.9% 늘었다.

동전 종류별로 보면 100원짜리가 1억5920만개로 전체의 53.8%를 차지했다. 10원짜리는 6430만개, 500원짜리와 50원짜리는 각각 4580만개, 2640만개로 집계됐다. 이번 행사로 교환한 동전만큼 새로 동전을 만들 경우 285억원의 비용이 소요된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이 기간 기부 목적으로 모금된 동전(4600만원)은 사회복지단체 등에 기부된다. 한은은 동전 교환 운동에 기여한 우수 금융회사 직원에 대해 한은 총재 명의로 포상할 계획이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