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이 선호하는 수입과일은…바나나 > 오렌지 > 포도 順

오렌지주스·포도주스 '지고' 체리·망고 '뜨고'


우리나라 국민이 선호하는 수입과일은 바나나, 오렌지, 포도 등의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농촌경제원이 우리나라 수입 과일 동향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과일 수입액은 17억1천만 달러로 2000년(3억5천만 달러)과 비교해 5배가량 증가했다.
국민이 선호하는 수입과일은…바나나 > 오렌지 > 포도 順

지난해 전체 과일 수입량은 106만 4천t으로 2000년(46만t)과 비교해 2.3배 증가했다.

지난해 수입과일 중 수입액 비중이 가장 높은 품목은 바나나(19.2%)였다.

이어 오렌지(12.9%), 포도(8.5%), 체리(7.3%), 과실·견과류(5.1%), 파인애플(4.2%), 키위(3.6%), 망고(2.7%) 순이었다.

2000년과 비교해 바나나(21.6%), 오렌지(18.2%)는 부동의 1, 2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2000년에 3∼5위를 차지했던 오렌지 주스(14.7%), 과실 주스(5.0%), 포도 주스(4.3%)는 지난해엔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2000년엔 상위 10위권에 들지 못했던 체리와 망고가 지난해엔 10위권에 포함됐다.

국민의 수입과일 선호도 등 식생활이 그만큼 변했다는 방증이다.

수입과일은 크게 신선과일과 가공과일로 나뉘는데 지난해 신선과일 수입액은 11억2천만 달러, 가공과일 수입액은 5억9천만 달러였다.

열대과일 수입액 비중은 전체의 27.9%, 온대과일 수입액 비중은 37.6%였다.

2000년엔 열대과일 수입액 비중이 전체의 25.2%, 온대과일 수입액 비중이 25.2% 등인 점을 고려하면 온대과일 수입 비중이 늘어난 것이다.

열대과일은 바나나, 파인애플, 망고 등이고 온대과일은 오렌지, 포도, 체리, 키위 등이다.

지난해 과일 수입 대상국 상위 10개국은 미국(32.6%), 필리핀(23.6%), 칠레(10.7%), 중국(4.2%), 태국(4.1%), 베트남(3.7%), 뉴질랜드(3.7%), 페루(2.6%), 미얀마(1.5%), 폴란드(1.3%) 순이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관계자는 "수입과일 선호도 상승과 소비패턴 다양화, 수입선 다변화로 신선과일 외에 냉동·건조과일 수입 증가가 예상된다"며 "국내 과수농가 경쟁력을 높이고 국산 과일 소비를 촉진하는 한편 신규 진입 과수농가에 수입정보를 제공해 과일 수입 피해를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shch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