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경제부는 세계적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의 국가신용등급팀이 오는 21일 이틀 일정으로 방한해 한국의 신용등급 조정과 관련한 실사를 벌인다고 14일 밝혔다.

무디스는 이 기간동안 재경부와 금융감독위원회 한국은행 증권거래소 등을 방문, 거시경제 정책과 구조조정 성과 등 한국 경제의 현황을 점검한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