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은 3일 청와대에서 쾰러 국제통화기금(IMF)총재를 접견한 자리에서 "외환위기의 사전 예방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IMF와 같은 국제기구가 정보화 시대의 빈부격차 해소에 나서야 하며 금융분야의 기본역할을 확대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김 대통령은 "2년전 한국의 경제위기가 구조적 문제에서 비롯된 것인만큼 금융 기업 노동 공공 등 4대 부문에 대한 구조개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투명하고 경쟁력 있는 시장경제시스템으로 탈바꿈하는데 개혁의 궁극적인 목표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쾰레 총재는 "한국은 아직 넘어야 할 과제가 많이 있지만, 올바른 길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특히 금융 기업 부문에서 개혁이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근 기자 yg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