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 국립공원에서 이름 따와
쌍용차 명운 걸린 신차 이름 '토레스' 확정…공개된 모습이?

쌍용자동차가 오는 6월 사전계약과 함께 양산에 돌입할 예정인 차세대 전략 차종의 이름을 '토레스'로 확정했다.

쌍용차는 프로젝트명 'J100(제이백)'으로 개발해 온 신차명을 토레스(TORRES)로 확정하고 출시에 앞서 맛보기 이미지와 영상을 공개했다고 17일 밝혔다.

토레스는 남미 파타고니아 남부의 지구상에 마지막 남은 절경이라 평가받는 토레스 델 파이네국립공원에서 이름을 따왔다.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은 유네스코의 생물다양성 보존지역으로 지정된 곳으로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에서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세계 10대 낙원으로 꼽힌다.

쌍용차는 광활한 대자연의 경이로움과 생물다양성 보존 등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토레스를 통해 모험과 도전정신, 자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의 가치를 구현한 정통 스포츠유틸리티차(SUV)라는 의미에서 차명을 토레스로 채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토레스의 외관 디자인을 살펴볼 수 있는 맛보기 이미지도 공개했다. 토레스는 쌍용차의 새로운 디자인 비전과 철학인 파워드 바이 터프니스(Powered by Toughness)를 바탕으로 디자인한 첫 작품으로 기존 SUV와 차별화된 쌍용차 고유의 헤리티지(Heritage)인 강인하고 모던한 디자인을 통해 정통 SUV 스타일을 완성했다.

맛보기 이미지를 통해 살펴 볼 수 있는 토레스의 전면부는 버티컬 타입의 라디에이터그릴을 적용해 강인하고 와일드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후면부는 스페어 타이어를 형상화한 테일게이트 가니쉬를 적용해 정통 SUV 이미지를 연출했다.
쌍용차 명운 걸린 신차 이름 '토레스' 확정…공개된 모습이?

또 강인하고 터프한 디자인에 웅장함을 더한 토레스는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기능과 공간 활용성을 갖추고 있어 캠핑과 차박 등 레저 활동에 모자람이 없다는 평가다.

토레스의 파워트레인은 디젤(경유) 없이 가솔린만으로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기는 '코란도'와 '렉스턴' 사이인 중형 SUV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가격은 3000만원대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 코란도는 2253만~2903만원, 렉스턴은 3717만~5018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이에 따라 쌍용차는 △소형 SUV 티볼리 △준중형 SUV 코란도 △중형 SUV 토레스 △대형 SUV 렉스턴 등 전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쌍용차는 현재 토레스의 시범주행 차량을 생산해 마지막 품질 점검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토레스는 기업회생(법정관리) 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차 정상화의 신호탄이 될 핵심 차량으로 꼽힌다. 쌍용차는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의 매각 불발 이후 스토킹 호스(조건부 계약 후 공개입찰) 방식으로 재매각 절차에 돌입한 상태다. 우선매수권자는 KG그룹컨소시엄으로 정해졌다.

쌍용차 관계자는 "세분화되고 있는 SUV시장에서 토레스는 준중형 SUV 코란도와 대형 SUV 렉스턴 사이의 간극을 메우고 차급을 넘나들며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며 "오랜 기간 철저하게 상품성을 높이며 준비한 만큼 시장에 뜨거운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토레스는 오는 6월 사전계약과 함께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며 시장상황을 고려해 출시 일정을 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토레스의 맛보기 영상은 쌍용차 홈페이지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 가능하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