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호스 방식으로 진행될 듯
뉴스1

뉴스1

쌍방울(600 +6.38%)그룹이 쌍용차 인수를 위한 사전의향서를 제출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쌍방울그룹에서 쌍용차 인수를 주관하는 광림과 KH그룹의 KH필룩스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쌍용차와 매각 주간사인 EY한영에 인수 사전의향서를 제출했다.

사전의향서 제출은 쌍용차 매각이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방식으로 사실상 정해진 데 따른 것이다. 스토킹 호스는 인수 예정자를 미리 선정해 놓고 별도 공개 경쟁입찰을 진행하며 입찰 무산 시 인수 예정자에게 매수권을 주는 방식이다. 단 법원의 허가 절차는 남아 있다.

광림은 이날 성석경 대표 명의 입장문을 통해 "자체 및 자본조달을 통해 인수자금을 준비하고 있고, 운영자금 및 예비자금 확보에 대해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광림은 국책 과제 수행 및 자체 기술 개발을 통해 전기 특장차 및 상용차에 필요한 기술력을 확보해온 만큼 쌍용차와 최고의 시너지를 가져오기에 충분하다"고 말했다.

쌍용차 인수전에는 쌍방울그룹 외에도 KG그룹이 참여 의사를 밝힌 상태다.

쌍용차 측은 이번주 안으로 서울회생법원에 매각 절차와 관련해 허가를 받은 후 다음주까지 스토킹 호스 방식 계약 체결을 위한 우선 매수권자(인수 예정자) 선정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