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유럽서 수요 회복 뚜렷
한국타이어엔테크놀로지 본사. 사진=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엔테크놀로지 본사. 사진=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45,050 -0.11%)(한국타이어)는 지난 2분기 매출 1조8063억원, 영업이익 1871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32.4%, 영업이익은 167.1% 증가한 수치다. 실적과 관련해 한국타이어는 신차용 타이어(OE) 및 교체용 타이어(RE)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모두 성장했고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도 약 38%로 늘어 질적 성장까지 거뒀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더해 2분기 유럽과 미국에서 수요 회복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한국타이어는 유럽에서 전년 대비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6%P 늘었고 OE와 RE 판매도 대폭 상승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미국 시장 역시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늘어나며 OE 및 RE 판매 모두 시장 수요 회복 이상의 호조를 기록했다고 진단했다. 또 중국에서는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전년 동기 대비 8%포인트 상승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한국 공장(대전·금산)의 수익성 회복은 주요 과제로 꼽았다. 가동 일수 조정, 원자재 가격 상승, 일부 지역 OE 공급 물량 감소 등의 영향에도 흑자 전환에 성공했지만, 영업이익률이 매우 낮다는 설명이다.

한편 폭스바겐 ID.4, 아우디 e-트론 GT, BMW X3 M·X4 M 등에 고성능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는 한국타이어는 2021년 매출 7조원 이상 달성을 목표로 주요 시장 고인치 타이어 판매를 확대하고 프리미엄 완성차와 파트너십 확장 등에 힘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