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현대차

출처=현대차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인기가 커지면서 준중형 승용차 판매가 올해 상반기 10년 간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준중형 승용 모델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한 5만3797대로 집계됐다. 이는 10년 전인 2011년 상반기(12만4336대)의 절반도 안 되는 수준이다.

사실상 준중형 승용 모델은 현대차 아반떼와 기아 K3가 전부다. 상반기 국내 준중형 세단 판매량 중 아반떼가 74.8%(4만222대), 기아 K3는 24.6%(1만3227대)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벨로스터는 346대, 사실상 단종된 아이오닉과 i30는 각각 1대 팔린 데 그쳤다.

현대차는 아반떼 외에 해치백 모델인 i30와 벨로스터, 친환경 전용 모델인 아이오닉 등을 판매했으나 i30는 국내 소비자의 선택을 받지 못하며 국내 단종됐다. 아이오닉은 최근 현대차가 선보인 중형급 SUV 모델 아이오닉 5로 대체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수요 위축과 경영난, 반도체 공급 부족 등 삼중고에 시달리는 한국GM과 르노삼성차는 크루즈와 SM3를 단종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