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 진두지휘한 야심작
하반기 中·유럽시장 본격 공략
G70 슈팅브레이크 라인업 확대
5년반 만에…제네시스, 글로벌 판매 50만대 돌파

제네시스의 글로벌 누적 판매량이 50만 대를 돌파했다. 현대자동차가 2015년 11월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를 처음 내놓은 지 약 5년6개월 만이다. 제네시스는 올 들어 중국 유럽 등 해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제네시스는 지난 9일까지 국내 37만8999대, 해외 12만1192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총 50만191대를 판매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출범 첫해엔 G90(당시 EQ900) 하나의 모델로 530대를 팔았고, 본격적으로 판매를 시작한 2016년부터는 연평균 8만 대가량 판매했다.

판매량은 지난해부터 급격히 늘었다. GV80, GV70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라인업이 추가된 데다 신형 G80가 국내외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켜서다. 지난해 판매량은 12만8365대로, 2019년 대비 45.9% 증가했다. 올해는 약 넉 달 만에 작년 실적의 절반이 넘는 6만5625대를 팔았다. 연간 판매량이 20만 대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온다.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G80(누적 25만6056대)였다. G90(9만1986대)와 G70(8만370대)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출시된 GV80와 GV70는 각각 5만6511대, 1만5267대 판매됐다. 국가별로는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2016년 미국 시장 진출 이후 누적 판매량은 9만7869대로 집계됐다.

지난 5년6개월간 제네시스 브랜드 평판은 꾸준히 높아졌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JD파워의 신차품질조사(IQS) 고급차 부문 1위 자리를 4년 연속(2017~2020년) 차지한 게 대표적이다. 지난해엔 JD파워의 내구품질조사(VDS)에서 전체 브랜드 중 1위에 올랐다. 제네시스는 또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가 가장 안전한 차량에 부여하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2016년부터 매년 받고 있다.

제네시스는 올해 미국과 함께 3대 고급차 시장으로 꼽히는 중국, 유럽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지난달 상하이에서 중국 시장 진출을 공식 발표했다. G80와 GV80 등을 우선 판매할 계획이다. 이달 4일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유럽 진출을 선언했다. 독일 영국 스위스 등을 시작으로 유럽 시장 공략을 시작한다.

제네시스는 차량 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G80의 전기차 모델과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코드명 JW)의 출시가 예정돼 있다. 제네시스는 이날 G70 슈팅브레이크의 이미지(사진)를 공개했다. G70 슈팅브레이크는 G70의 트렁크 적재공간을 확장한 파생 모델이다. 기존 G70 모델 대비 트렁크가 40% 커졌다. 유럽 시장을 겨냥한 전략 차종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진두지휘했다. 브랜드 초기 기획 단계부터 외부 인사 영입, 조직 개편 등을 주도했다. 정 회장은 출범 행사에 참석해 제네시스 브랜드의 의미를 설명하기도 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당시 공개 행사에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았던 정 회장이 제네시스 출범 행사엔 이례적으로 직접 나섰다”며 “이후에도 제네시스 관련 업무는 정 회장이 상당 부분 챙기고 있다”고 말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