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전기차 EV6 유럽에도 통했다…사전예약 7천300대

국내 흥행에 성공한 기아 전용 전기차 EV6가 유럽에서도 '인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 EV6는 독일, 영국,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주요국에서 진행된 사전예약에서 예약 대수 7천300대를 돌파했다.

EV6 구매 의사를 가지고 기아에 차량 정보를 요청한 2만6천여명을 포함하면 유럽의 예비 구매자는 3만3천여명에 이른다.

예비 구매자가 모두 EV6를 구매하면 기아는 EV6 올해 유럽 판매 목표를 300% 초과 달성하게 된다.

기아는 올해 EV6 해외 판매 목표를 1만7천대로 세웠고, 이중 유럽 판매 목표가 약 1만대일 것으로 추정된다.

올해 3월 처음 공개된 EV6는 국내에서도 사전예약 첫날 2만대를 돌파하며 주목을 받았다.

기아는 EV6를 올해 하반기 국내와 유럽 시장에 출시하는 데 이어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기아는 올해 하반기 EV6의 스탠다드, 롱레인지, GT-라인(Line) 모델을 출시하고 내년 하반기에는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출시해 총 4가지 라인업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77.4kW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 모델의 경우 유럽(WLTP) 기준으로 1회 충전시 510㎞ 이상 주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800V 초고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하면 18분 만에 10%에서 최대 80%까지 초고속 충전이 가능하며, 4분30초만 충전해도 100㎞ 이상(WLTP 기준) 주행이 가능하다.

다만, 높은 인기와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 영향으로 유럽 시장에서 EV6 출고가 예정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통상 전기차에는 내연기관차보다 2~3배 더 많은 반도체가 탑재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