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솔린, LPG, 하이브리드로 엔진 다양화

기아가 4일 K8 하이브리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K8은 지난달 출시한 2.5ℓ 가솔린, 3.5ℓ 가솔린, 3.5ℓ LPI에 1.6ℓ 터보 하이브리드를 추가해 총 4개 엔진을 운영한다.

K8 하이브리드는 최고출력 180PS(마력), 최대토크 27.0㎏·m의 1.6ℓ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 출력 44.2㎾, 최대 토크 264Nm의 구동모터, 6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해 하이브리드의 정숙성과 효율성을 확보했다.
기아, K8 하이브리드 출시


1.6ℓ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은 이전 K7 2.4ℓ 하이브리드 엔진의 최고출력(159PS)과 최대토크(21.0㎏·m) 대비 약 13%, 29% 향상된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갖췄다.

또한 구동모터의 효율을 높이고 12V 보조배터리 통합형 고전압 배터리 적용으로 차의 중량을 줄이는 등의 개선을 통해 K7 하이브리드(16.2㎞/ℓ) 대비 약 11% 높은 복합연비 18.0㎞/ℓ를 달성했다. (17인치 휠 기준)

기아는 K8 하이브리드에 ▲하이브리드 전용 17인치 전면가공 휠 ▲후면부 하이브리드 엠블럼 ▲하이브리드 특화 클러스터 그래픽을 추가해 하이브리드의 개성을 더했다. 아울러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 2),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대거 탑재했다.

가격은 노블레스 라이트 3,698만원, 노블레스 3,929만원, 시그니처 4,287만원이다(개소세 3.5% 및 하이브리드 세제 혜택 반영 기준).

K8 하이브리드는 저공해자동차 제2종으로 공영주차장(서울시 기준) 및 전국 공항주차장 요금 50% 감면, 남산 1,3호 터널 혼잡통행료 면제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