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상하이 모터쇼

제네시스, 첫 전기차 모델 공개
G80 전기차…상반기 국내 출시

도요타도 bZ4X 콘셉트카 선봬
폭스바겐은 전기차 ID.6 전시

벤츠, 소형 SUV EQB 내세워
테슬라·니오·바이두 등도 참가
벤츠 EQB

벤츠 EQB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이 중국 상하이에서 ‘전기차 대전’을 벌였다. 지난 19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모터쇼’ 얘기다. 대부분의 자동차업체는 자신들이 확보한 전기차 관련 기술을 알리고, 새 전기차 모델을 공개하는 데 집중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이르면 3~4년 내 전기차가 완전히 시장에 자리잡을 것”이라며 “올해와 내년 소비자들에게 ‘전기차 브랜드’로 인정받지 못하면 시장에서 도태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G80의 전기차 모델을 선보였다.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다. 현대차 관계자는 “G80의 고급 편의사양 및 주행 성능에 전기차용 신기술이 대거 더해졌다”며 “G80 전기차 모델은 고급 대형 전기차 세단의 새로운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차에는 87.2㎾h 배터리가 탑재된다. 완충하면 최대 427㎞를 달린다. 초고속 충전을 하면 22분 만에 배터리 용량을 10%에서 80%로 채울 수 있다.

G80 전기차는 최대 370마력의 힘을 낸다. 시속 100㎞까지 4.9초 만에 도달할 수 있다. 차량 내 전원을 외부에서 사용할 수 있는 V2L 기능도 있다. G80 전기차는 상반기 중 국내 시장에 나올 예정이다.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도요타 bZ4X 콘셉트카

도요타 bZ4X 콘셉트카

도요타는 새로운 전기차 시리즈 ‘도요타bZ’를 발표했다. 그 첫 모델인 bZ4X의 콘셉트카도 공개했다. 도요타는 2025년까지 출시할 전기차 15종 가운데 7종이 bZ 라인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bZ4X는 도요타와 스바루가 함께 개발한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도요타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TNGA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도요타는 내년 중반 이 차를 글로벌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다.

폭스바겐은 전기차 라인업 ‘ID 시리즈’의 세 번째 모델인 ID.6를 공개했다. 이 차는 ID 시리즈의 플래그십(기함) SUV다. 폭스바겐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MEB’를 기반으로 한다. 이 차는 중국 기준 1회 충전으로 최대 588㎞(장거리 모델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6.6초 만에 시속 100㎞까지 속도를 낼 수 있다. 이 차는 ID 시리즈 중 가장 넓은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아우디는 A6 e-트론 콘셉트카 등 4종의 차량을 선보였다. A6 e-트론은 아우디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PPE플랫폼을 활용한 첫 차량이다.

벤츠 EQB

벤츠 EQB

메르세데스벤츠는 콤팩트 전기 SUV인 EQB를 내세웠다. EQA에 이은 벤츠의 두 번째 콤팩트 전기 SUV다. EQB는 휠베이스(앞뒤 바퀴축 사이 간격)가 2829㎜에 달해 내부 공간이 넓다. 3열 좌석도 선택 사양으로 제공한다. 전륜과 사륜구동 중 선택할 수 있고, 롱레인지 버전도 나온다. 급속충전을 하면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 데 약 30분이 걸린다.

BMW iX

BMW iX

BMW는 플래그십 전기차 모델인 iX를 공개했다. 500마력 이상의 힘을 낼 수 있다. 한 번 주행으로 600㎞(WLTP 기준) 이상 주행할 수 있다. 평소에는 숨어 있다가 사용자가 필요할 때만 모습을 드러낸 ‘샤이테크’ 개념을 곳곳에 적용한 것도 특징이다. 전동식 도어록과 시트 통합형 스피커 등이 대표적이다.

이 밖에 테슬라와 니오 등 전기차 전문업체들도 상하이 모터쇼에 공을 들였다. 바이두와 화웨이 등 전기차 시장 진입을 노리는 업체들도 전시장을 꾸렸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상하이모터쇼는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급변하고 있다는 걸 생생하게 보여주는 행사”라고 평가했다.

도병욱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