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22일 주주총회 개최 [이슈+]

"업의 확장"…'모빌리티 솔루션 전환 천명'
송호성 사장 "전기차·PBV 1위로"
첫 여성 사외이사 선임안 통과
기아는 이날 오전 양재동 사옥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 사명을 기아자동차주식회사에서 기아 주식회사로 바꾸는 정관 변경안을 통과시켰다. 사진=뉴스1

기아는 이날 오전 양재동 사옥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 사명을 기아자동차주식회사에서 기아 주식회사로 바꾸는 정관 변경안을 통과시켰다. 사진=뉴스1

22일 주주총회를 개최한 기아가 사명에서 '자동차'를 떼고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을 거듭 선포했다. 올 7월 출시 예정인 첫 전용 전기차 'EV6'를 시작으로 업계 티어1(최상위) 업체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기아는 이날 오전 양재동 사옥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

우선 사명을 기아자동차주식회사에서 기아 주식회사로 바꾸는 정관 변경안을 통과시켰다.

송호성 사장은 주총 인사말에서 "기아차(82,600 +0.98%)에서 기아로 사명을 변경하는 것은 곧 업(業)의 확장을 뜻하고, 기아는 이제 차량을 제조하고 판매하는 것을 넘어 고객에게 혁신적인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는 브랜드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래 사업 전환, 고객 중심 경영, 기본 내실 강화 등 3대 전략 추진 방향을 제시했다.

송 사장은 "7월 출시 예정인 첫 전용 전기차 EV6의 성공적 론칭을 통해 EV 시장의 입지를 확대하고 전 차급에 걸쳐 전기차 라인업을 보유해 전기차 티어1(최상위) 브랜드로 성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목적 기반 차량(PBV) 분야에서는 기존 차를 활용해 시장을 빠르게 개척하고 오픈 이노베이션과 독자 플랫폼 개발을 통해 사업을 확장해 글로벌 넘버원으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9일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발표하고 있는 송호성 기아 사장.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9일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발표하고 있는 송호성 기아 사장. 사진=연합뉴스

기아는 이날 현대차그룹 계열 주요 상장사 중 처음으로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조화순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기아의 첫 여성 사외이사가 됐다.

또 최준영 대표이사(부사장)를 사내이사에 선임하고, 한철수 법무법인 화우 고문 역시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기존 투명경영위원회를 기존 역할에 더해 회사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정책과 계획, 주요 활동 등을 심의, 의결하는 권한을 추가로 부여한 지속가능경영위원회로 확대 개편하는 안도 통과시켰다.

이사 보수 한도는 지난해와 같은 80억원으로 책정됐다. 지난해 기말 배당금은 보통주 기준으로 주당 1000원으로 결정됐다.

이날 주총에는 의결권 있는 주식의 81.5%가 참석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총장에는 120명 가량의 주주가 참석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