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옵션' 캐딜락 XT4 출격
가성비 앞세워 프리미엄 SUV 시장 선점 '박차'
19일 진행된 캐딜락 XT4 출시 행사. 사진=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19일 진행된 캐딜락 XT4 출시 행사. 사진=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미국 캐딜락이 풀옵션으로 중무장한 XT4로 국내 프리미엄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특히 홈그라운드의 이점으로 압도적인 입지를 구축한 제네시스 GV70와의 승부에 관심이 쏠린다.

19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캐딜락은 전날과 이날 이틀간 XT4 론칭 행사를 열고 XT4의 국내 시장 출시를 공식적으로 알렸다. 이번 XT4 출시로 캐딜락은 준대형 SUV XT5, 3열 대형 SUV XT6에 이어 풀사이즈급 에스컬레이드까지 네 가지 브랜드 SUV 라인업을 완성했다.
19일 캐딜락 XT4 출시 행사./ 사진=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19일 캐딜락 XT4 출시 행사./ 사진=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XT4는 한층 젊어진 캐딜락의 브랜드 정체성을 잘 담아냈다. 중후함의 대명사 캐딜락의 '영 아메리칸 럭셔리' 브랜드로 자리 잡기 위한 노력이 XT4에 잘 담겼다는 평가다.

XT4는 각종 첨단·편의 사양을 기본 장착한 '풀옵션' 모델로 경쟁력을 확보했다. 소비자가 선택해야 할 것은 외장 색상, 실내 시트 색상 정도뿐이다. 젊은 감성을 더한 디자인은 덤이다. 7개의 외장 색상으로 소비자 선택지를 높였으며, 2.0L 직분사 가솔린 터보 엔진은 자동 9단 변속기와 맞물려 최고 출력 238마력, 최대 토크 35.7kg·m의 힘을 발휘한다. 사륜 구동 시스템도 지원한다. 오프로드, 눈길, 빗길 등 어떠한 주행 상황에서도 노면 그립감을 잃지 않는 주행감이 특징이다.
19일 캐딜락 XT4 출시 행사. 사진은 XT4 측면부./ 사진=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19일 캐딜락 XT4 출시 행사. 사진은 XT4 측면부./ 사진=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19일 캐딜락 XT4 출시 행사. 사진은 XT4 후면부./ 사진=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19일 캐딜락 XT4 출시 행사. 사진은 XT4 후면부./ 사진=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안전 사양으로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과 충돌 경고 및 자동 제동 시스템이 적용됐다. 이 밖에 보행자를 감지해 제동하는 전후방 자동 브레이킹 시스템과 사각지대 경고 및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 등도 장착됐다.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기능도 대거 탑재됐다. 우선 운전석과 조수석에는 마사지 시트가 설치됐다. 이와 함께 에어 이오나이저, 1열 열선 및 통풍시트, 2열 열선시트가 기본 탑재됐다. 13개의 스피커도 실내 곳곳에 배치됐다. 리어 카메라 거울도 들어가 있다. 리어 카메라 거울은 주행시 후방 시계를 300% 이상 넓혀주며, 축소·확대와 수직 앵글 조정, 밝기 조절 등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제네시스 GV70./ 사진=현대차

제네시스 GV70./ 사진=현대차

다 갖춘 프리미엄 SUV 차량이지만 5500만원대 차량이라는 점이 눈길을 산다. 국산 준중형 SUV와 비교하면 다소 부담이 되는 가격대이지만 최상위 트림 풀옵션이라는 점과 미국 프리미엄 브랜드 가치를 고려하면 얘기가 달라진다. 특히 경쟁 모델로 꼽히는 국내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준중형 SUV GV70이 풀옵션시 7500만원대까지 가격이 치솟는 것에 비하면 가히 합리적이라는 평가다.

캐딜락은 앤트리급 모델 출시로 프리미엄 수입차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면서도 아메리칸 럭셔리 타이틀을 앞세워 국내 프리미엄 SUV 시장에서 점유율 확보에 나서겠다는 구상이다. 북미 시장 대비 700만원가량 낮춘 몸값도 GV70에 맞설 주요 무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XT4가 홈그라운드의 이점을 가진 GV70를 뛰어 넘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GV70은 지난해 사전계약 개시 첫날에만 1만대 넘게 계약되는 국내 프리미엄 시장에서 돌풍을 이끌고 있는 모델이기에 결코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그간 내로라하는 독일 3사를 비롯한 수입차 업체들의 숱한 도전장에도 프리미엄 SUV 시장에서 제네시스의 아성을 넘는 수입차는 없었기 때문이다.

캐딜락 관계자는 "전세계 2030 젊은층을 사로잡았던 볼륨 모델 XT4가 한국 시장에서도 그 역할을 잘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