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단변속기 탑재, 저공해차 3종 인증
-3개 트림, 1,962만~2,648만원

현대자동차가 코나에 2.0ℓ 가솔린 엔진을 추가한다고 14일 밝혔다.

코나 2.0ℓ는 스마트스트림 2.0ℓ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에 스마트스트림 IVT(무단변속기)를 조합했다. 엔진은 최고 149마력(ps)을 발휘하며 13.6㎞/ℓ(16인치 타이어, 2WD 기준)의 복합 연료효율을 인증했다. 저공해자동차 제3종 기준을 충족해 공영주차장 요금 50%(수도권 기준) 및 전국 14개 공항주차장 요금 20% 감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개별소비세 인하 가격은 스마트 1,962만원, 모던 2,175만원, 인스퍼레이션 2,648만원으로 1.6ℓ 터보 대비 70만원 정도 낮다.

현대차, 코나에 2.0ℓ 가솔린 추가


한편, 현대차는 코나 2.0ℓ 가솔린 출시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 코나 시승 및 가망 소비자를 대상으로 자동차용 방향제 및 문콕방지 도어가드 세트 등을 증정한다. 또한, 코나 출고 시 현대 디지털키 앱 회원 400명을 선정해 비대면 픽업 앤 세차 서비스 이용 쿠폰을 증정한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