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최대 7명까지 탑승할 수 있는 테슬라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Y가 국내에 첫 상륙했다.

13일 테슬라 코리아는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테슬라 갤러리와 송파구 롯데월드몰에 각각 모델Y를 전시했다. 모델Y는 고객 체험형 공간인 테슬라 갤러리에서는 3월 중순까지, 롯데월드몰에서는 이달 말까지 각각 전시될 예정이다.

모델Y는 테슬라가 2019년 8월 국내에 모델3을 선보인 이후 1년 5개월 만에 국내에 출시하는 모델이다. 또 SUV 차량으로는 2018년 대형 SUV인 모델X를 내놓은 지 3년 만이다.

모델Y는 1회 충전시 주행가능거리는 505㎞(WLTP 예측 기준)다. 전용 고속충전기인 수퍼차저로 15분 충전하면 270㎞까지 주행할 수 있다.

모델Y의 국내 판매 가격과 판매 트림(등급)은 미정이다. 이에 대해 테슬라 코리아 관계자는 "1분기 중에 모델Y의 주문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나 아직 국내 출시 시점이 확정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모델Y의 가격은 모델3(5470만~7470만원 수준) 보다 높게 책정될 가능성이 커 보조금 혜택을 받기 위해 몸값을 다소 낮출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정부는 올해부터 테슬라 모델S와 같은 9000만원 이상의 차종은 보조금 지원 대상에서 배제하고, 6000만~9000만원 미만은 산정액의 50%만 지원한다.

앞서 테슬라는 중국에서 중국산 모델Y 롱레인지 트림과 퍼포먼스 트림의 확정 출고가를 종전 예약 판매 시작 공지보다 30% 이상 인하한 33만9900위안(약 5700만원)과 36만9900위안(약 6200만원)으로 공지하기도 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