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저 이미지 공개
현대차 전기차 플랫폼 E-GMP 첫 적용
1회 충전에 500㎞…베일 벗은 아이오닉 5

현대자동차가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번째 모델인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아이오닉 5의 외부 티저(맛보기) 이미지(사진)를 13일 처음 공개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최초로 적용한 모델이다. E-GMP는 차종에 따라 1회 충전으로 최대 500㎞ 이상 주행할 수 있다.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를 사용하면 18분 내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아이오닉 5에는 파라메트릭 픽셀과 자연친화적인 색과 소재가 반영된 것이 특징이다. 헤드램프와 후미등, 휠 등에 적용된 파라메트릭 픽셀은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한 것이다.
1회 충전에 500㎞…베일 벗은 아이오닉 5

전면에는 현대차 최초로 상단부 전체를 감싸는 조개 뚜껑 같은 모양의 클램셸 후드를 적용, 면과 면이 만나 선으로 나뉘는 라인을 줄였다. 측면부는 현대차의 전기차 중 가장 큰 20인치 휠을 장착한 것이 인상적이다. 현대차는 다음달 온라인으로 아이오닉 5를 세계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의 핵심 기술을 담은 영상 네 편도 선보였다. ‘궁극의 캠핑’이라는 제목의 영상은 모두 세 편으로, 차량에서 외부로 전기를 공급하는 기술을 통해 캠핑장에서 전기 오븐으로 칠면조 요리를 하는 모습 등을 담았다.

‘5분 챌린지’라는 영상은 5분 충전으로 100㎞ 이상 주행이 가능한 아이오닉 5와 5분씩 충전한 스마트폰, 액션캠, 랩톱 중 누가 더 오래 버티는지 경쟁하는 모습을 예고 형태로 보여줬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