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세대 S 클래스 기반 최상위 모델
가격은 아직…직전 모델 2억5000만원부터
더 뉴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S 클래스. 사진=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S 클래스. 사진=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가 최고급 리무진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클래스'를 19일(현지시간) 최초 공개했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클래스는 지난 9월 공개된 7세대 더 뉴 S 클래스에 마이바흐의 고급스러움을 더한 최상위 모델이다.

세로 패턴의 마이바흐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을 탑재했고 C필러에 마이바흐 로고를 적용했다. 소비자 취향에 따라 차량 상부와 하부 색상을 다르게 적용하는 '투톤' 디자인도 선택할 수 있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클래스는 신형 S클래스 롱휠베이스 모델보다 18mm 긴 축간거리를 통해 쾌적한 뒷좌석을 구현한 점이 특징이다. 팔걸이와 발받침을 포함하는 '이그제큐티브 시트'를 기본 적용했고 뒷문 길이도 기존 S 클래스보다 넓게 설계했다.
더 뉴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S 클래스 실내 모습. 사진=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S 클래스 실내 모습.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실내에는 12.8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포함해 최대 5개의 디스플레이 스크린이 장착된다. 다이얼 주변은 브랜드 색상인 로즈 골드를 적용했다. 앞 좌석 등받이 뒷면 가장자리를 고급 우드 소재로 마감해 아날로그적인 멋도 추구했다.

신형 마이바흐 S 클래스는 마일드하이브리드(MHEV) 기술을 적용한 2세대 통합 스타터 제너레이터(ISG)가 탑재돼 차량 출발 시 최대 15㎾의 동력을 전달한다. 9단 자동변속기도 제너레이터에 맞게 개선됐다. 에어서스펜션과 리어 액슬 스티어링이 기본으로 제공되며,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을 적용해 소음·진동·충격(NVH) 성능도 끌어올렸다.

이날 신형 마이바흐 S 클래스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전 모델인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560은 국내에서 2억4380만원부터 판매됐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