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 출고 사고수리 캠페인’ 실시
지연되면 서비스 바우처 증정
폭스바겐코리아가 정시 출고 사고수리 캠페인을 실시한다. 사진=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코리아가 정시 출고 사고수리 캠페인을 실시한다. 사진=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코리아가 오는 12월 18일까지 전국 35개 폭스바겐 서비스센터에서 ‘정시 출고 사고 수리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정시 출고 사고수리 캠페인은 폭스바겐의 수리 일정을 보다 명확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해 고객 서비스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캠페인 대상은 사고로 인해 범퍼·후드·펜더·도어·트렁크 중 하나의 외장 부품 교환 또는 수리하려 차량을 입고한 고객이다. 보험수리의 경우 보험사 수리 승인 이후, 현금수리는 고객의 수리 승인 이후 3일 이내(근무일 기준) 정시 출고를 이행한다.

캠페인 기간 대상 고객에게는 픽업 또는 딜리버리 서비스도 제공한다. 정시 출고 약속을 지키지 못하면 5만원에서 10만원 상당의 추가 서비스 바우처를 제공한다. 이 바우처는 사고 차량 지원 프로그램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바우처와 중복 사용이 가능하다.

폭스바겐코리아는 고객들의 서비스센터 이용 편의 및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서비스 예약 시스템, 사고 차량 지원 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주요 소모성 부품 정비를 합리적인 가격에 받을 수 있는 ‘서비스 패키지’도 제공한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