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강화 등 가솔린 모델 개선
도요타가 가솔린 모델 상품성을 강화한 2021년형 라브4를 출시한다. 사진=도요타코리아

도요타가 가솔린 모델 상품성을 강화한 2021년형 라브4를 출시한다. 사진=도요타코리아

도요타코리아가 2021년형 라브4를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5세대 라브4는 도요타의 대표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이다. 뛰어난 차체강성과 주행감각을 구현하는 TNGA 플랫폼과 탑승자를 보호하는 예방안전기술인 도요타 세이프티 센스가 적용됐다.

이번 2021년형 라브4 가솔린 모델에는 하이브리드 모델에 적용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 기능, 내비게이션이 추가됐다. 자동으로 트렁크를 여닫는 파워 백도어 기능도 확대 적용됐다.

도요타는 2021년형 라브4 가솔린 모델 출고 고객을 대상으로 선착순 100명에게는 폴딩체어, 접이식 테이블, 담요, 전용 에어매트로 구성된 ‘차박 패키지’를 증정한다. 50만원 주유권과 ‘도요타 신차교환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모션도 마련했다.

강대환 도요타코리아 상무는 "2021년형 라브4는 가솔린 모델 상품성이 크게 향상됐다"며 "하이브리드 모델과 함께 더 젊고, 역동적이며, 개성 넘치는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요타코리아는 2021년형 라브4 판매가격을 △가솔린 2WD 3600만원 △하이브리드 2WD 4059만원, AWD 4627만원으로 책정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