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시즌 개막전 우승 차에 장착, 금호타이어 압도

한국타이어를 장착한 경주차가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 6000 클래스에서 10라운드 연속으로 1위를 달성했다.

21일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에 따르면 올해 슈퍼레이스 개막전은 지난 20일,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렸다. 이 경기에서 회사가 후원하는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의 김종겸 선수는 예선 1위를 지켜내며 1위를 차지했다. 아트라스BX팀은 2017~2019년 3년 연속으로 슈퍼 6000 클래스 팀/드라이버 부문 더블 챔피언을 차지했다. 지난해 시즌은 팀 챔피언십 타이틀, 드라이버 챔피언십 1~3위를 독차지했다. 또한 2019 시즌에는 1라운드부터 9라운드까지 모든 경기의 우승자가 한국타이어를 장착했다.

한국타이어, 슈퍼레이스 10라운드 연속 1위 달성


한편, 한국타이어는 F3 아메리카, 포뮬러 르노 유로컵 등 글로벌 모터스포츠 대회에 레이싱 타이어를 공급하거나 참가팀을 후원하고 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6월 중고차시장, 수요 증가로 오랜만에 보합세
▶ 코로나19 경제위기 속 BMW, 6천명 감원
▶ 최장 647㎞ 달리는 테슬라 모델S, 비결은?
▶ 맥라렌, 르망24 우승 기념하는 '720S 르망' 공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