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고양시는 28∼31일 일산서구청 앞 파주 방향 도로변에서 친환경 농산물을 판매하는 '드라이브 스루 안심 판매장'을 개장한다고 27일 밝혔다.

고양시 '농산물 드라이브 스루 안심 판매장' 28일 개장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개학 연기로 인해 학교 급식 납품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들의 판로를 열어주기 위한 '농가 돕기' 방안으로 이뤄진다.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드라이브 스루' 형태로 진행해 접촉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농산물 꾸러미는 1만원과 1만5천원 두 종류 각각 100세트씩 하루 200세트 한정 수량으로 준비된다.

1만원 꾸러미는 5개 품목, 1만5천원 꾸러미는 7∼8개 품목의 채소류, 버섯 등 친환경농산물로 꾸려진다.

판매 시간은 오후 3∼6시이며 준비된 수량이 모두 팔리면 조기 종료될 수 있다.

이재준 시장은 "현재 코로나19로 초중고 개학이 연기되면서 판로가 막힌 학교 급식 납품 농가들이 어렵다"면서 "농가들의 한숨을 덜기 위해 지자체 차원에서 드라이브스루 농산물 판매장과 같은 공동 판매를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