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신차 XM3가 출시 15일 만에 누적 계약대수 1만6천대를 넘었다고 25일 밝혔다.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XM3는 2월 21일에 사전계약을 시작해서 공식 출고 시점인 3월 9일까지 8천542대가 팔렸다.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개발한 신형 엔진 고성능 'TCe 260'이 전체 계약의 89%에 달했다.

그 중에서도 최고급 트림(등급)인 RE 시그너처가 85%에 달했다.

XM3 구매 고객 3분의 1은 외관 디자인을 XM3 선택 이유로 들었다.

그 다음이 가격, 실내 디자인, 첨단 사양, 주행 성능이었다.

르노삼성차는 전국 영업점에서 XM3 시승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차 "XM3 누적계약 1만6천대 넘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