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일부 휴업한다.

한국GM은 트레일블레이저를 생산하는 부평1공장 가동을 17∼18일 중단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부평2공장은 가동을 계속한다.

한국GM 관계자는 "그동안 정상가동하며 다양한 부품 재고가 소진됐고, 중국 협력업체에서 부품을 들여오는 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