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식서 무결점 품질 결의
한국GM이 준중형 SUV 트레일블레이저 양산을 시작했다. 사진=한국GM

한국GM이 준중형 SUV 트레일블레이저 양산을 시작했다. 사진=한국GM

한국GM 쉐보레가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레일블레이저 양산을 시작하고 무결점 품질 확보를 결의했다.

한국GM은 카허 카젬 사장, 로베르토 렘펠 GMTCK 사장, 김성갑 노조위원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평공장에서 트레일블레이저 양산 기념식을 열었다고 31일 밝혔다.

트레일블레이저는 내달 초부터 본격적인 고객 인도가 이뤄질 예정이다. 트레일블레이저는 쉐보레의 소형 SUV 트랙스와 중형 SUV 이쿼녹스 사이를 메우는 전략 SUV 모델이다.

양산식에 참석한 임직원들은 트레일블레이저의 무결점 품질 확보를 결의했다. 카젬 사장은 "트레일블레이저는 개발부터 생산까지 한국에서 리드한 쉐보레의 글로벌 SUV이자, 쉐보레 브랜드의 미래를 이끌 차세대 핵심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GM은 트레일블레이저 본격적인 고객 인도에 앞서 대규모 마케팅으로 고객 호응을 이어갈 계획이다. 홈페이지를 통해 견적 상담을 신청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커피 기프티콘을 선물하고 특정 기간 안에 계약 및 출고를 마친 고객을 대상으로는 추첨을 통해 영국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특별 프로그램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