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총회와 이사회 결의 통해 선임

쌍용자동차가 평택공장에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예병태 COO를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29일 밝혔다.
쌍용차, 신임 사장에 예병태 부사장 선임


예병태 대표이사는 1982년 현대자동차에 입사한 뒤 현대기아차 마케팅 및 상품총괄본부 임원, 기아차 아·중동지역본부장 및 유럽 총괄법인 대표를 거쳤다. 이후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을 역임했다. 예병태 대표이사는 지난 2018년 쌍용차에 합류해 최근까지 마케팅 본부장(부사장) 겸 COO를 맡아 왔다.

신임 대표는 지난 37년간 국내외 자동차 영업 및 마케팅 분야에서의 성공적 경험을 바탕으로 쌍용차의 내수 시장 공략은 물론 해외 시장 다각화를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시장, 브랜드, 성장 전략에 집중해 온 기획통으로 현재 쌍용자동차가 당면해 있는 다양한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작지만 강한 회사로 변화시켜 나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지속적 상품 기획 역량 강화, 유연한 사고, 아이디어의 빠른 적용과 실행이라는 가치를 강조했다. 또 "마힌드라와 파트너십을 공고히 해 글로벌 SUV 전문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우리만의 독특한 매력을 지닌 회사로 변화시키기 위해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국GM, 군산공장 매각 합의…車부품업체 컨소시엄이 인수
▶ 만트럭버스코리아, 4월 전국 로드쇼 진행
▶ 자율주행차 개발 '일본연합'…도요타·소프트뱅크에 혼다 합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