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6일 서초구 가빛섬에서 최종 3팀의 결선 및 시상식 진행
-재규어 디자인 총괄 디렉터 이안 칼럼 참석
-최종 우승자에겐 런던 투어 및 장학금 200만 원 혜택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오는 12월6일 서초구에 위치한 가빛섬에서 '재규어 카 디자인 어워드 2018'의 최종 결선 및 시상식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6월 사전설명회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 이번 공모전은 '출시 50주년을 맞은 XJ, 고유의 헤리티지를 이어간 100주년 기념 XJ를 디자인하라'가 주제다. 최종 결선에 오른 3개 팀은 국내 전문 심사위원단과 재규어 영국 본사 디자인 팀의 사전 심사를 거쳐 선정했다. 최종 결선에는 상위 3개 팀의 프레젠테이션과 함께 입선작 10개 작품의 발표와 시상이 이뤄진다.

'재규어 카 디자인 어워드 2018', 내달 6일 최종 결선


결선 현장에는 재규어 디자인 총괄 디렉터 이안 칼럼이 참석해 최종 평가를 진행한다. 최종 평가와 함께 학생들에게 자동차 디자이너의 관점에서 바라본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한 디자인 비전을 공유할 예정이다.

또 미래 자동차 디자이너를 꿈꾸는 학생들을 위해 아시아 여성 최초의 재규어 리드 익스테리어 디자이너 박지영 디자이너를 직접 만나 자동차 디자인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도 마련한다. 이 밖에 XJ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출시한 'XJ50'과 XJ의 역사를 느낄 수 있는 클래식카 '시리즈 3'가 전시된다.

최종 우승자 한 팀에게는 영국 런던 투어 및 이안 칼럼과의 단독 미팅, 글로벌 재규어 디자인 팀의 포트폴리오 리뷰, 영국왕립예술학교 또는 코벤트리 대학에서의 서머 인텐시브 프로그램 수강 비용을 전액 지원하며 별도로 장학금 200만원을 수여한다.

올해로 3회를 맞은 재규어 카 디자인 어워드는 세계적인 디자인 리더십을 보유한 자동차 브랜드로서 83년간 쌓아온 재규어의 디자인 헤리티지를 공유하고 차세대 자동차 디자이너 육성을 목표로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직접 기획한 사회 공헌 활동이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하이빔]'르노 vs 닛산' 싸움, 르노삼성 흔들 수도
▶ [영상]해외에서 난리 난 예상그래픽! 쉐보레 8세대 콜벳!
▶ 볼보차코리아, 한국폴리텍대학에 XC90 기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