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독일 자동차 기업 폴크스바겐이 자동차의 디지털 네트워크를 혁신적으로 개발하기 위해 2025년까지 35억 유로(약 4조5천400억 원)를 투자하기로 했다고 dpa 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폴크스바겐은 차량의 디지털 네트워크에 사용될 소프트웨어를 확보하기 위해 외부 기업과의 협력 및 인수합병을 시도할 계획이다.

폴크스바겐의 브랜드 전략 담당 책임자인 미카엘 요스트는 "새로운 개발을 완전히 끝내기 위해선 어느 정도 차량 자체를 다시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폴크스바겐은 '위 쉐어'라는 전기차 공유 브랜드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 2분기에 1천500대의 골프 전기차를 공급할 예정이다. 폴크스바겐은 2020년부터 미국과 캐나다의 일부 도시로 전기차 공유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lkb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