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커피점>편의점+치킨집…커피공화국

입력 2017-02-17 18:12:26 | 수정 2017-02-18 06:10:28 | 지면정보 2017-02-18 A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커버스토리
기사 이미지 보기
1999년 서울의 커피전문점이 300개를 넘어섰다. 일각에서 “커피시장이 포화상태다”는 말이 나왔다. 예상은 틀렸다. 2010년 이후 성장 속도가 빨라지자 ‘커피버블’이란 단어가 등장했다. 거품이 끼었다는 우려였다. 이것도 빗나갔다. 작년 말 서울의 커피전문점은 1만8316개에 달했다. 편의점과 치킨집을 합친 것보다 많다. 매달 서울에만 200~300개 커피집이 새로 생겼다.

커피 수입량도 사상 최대였다. 작년 원두와 생두 등을 포함한 커피 수입량은 15만9260t. 금액으로는 약 7200억원에 달했다. 하루 소비량은 440t. 아메리카노 한 잔에 들어가는 원두(10g)를 20세 이상 성인 인구로 나누면 1인당 연간 커피 소비량은 약 348잔에 이른다. 모든 성인이 매일 하루 한 잔의 커피를 마시는 나라. 그래서 ‘커피공화국’ ‘커피에 미친 한국인’이라는 말도 나온다. 소비층이 성별 구분 없이 모든 연령층으로 확산된 영향이다.

이수정 식음료문화산업연구소장은 “한국에서 커피는 음료 그 이상의 사회적 의미를 지닌다”며 “남녀노소가 즐기는, 사회적 관계의 매개로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커피공화국은 그늘도 만들었다. 커피전문점의 1년 생존율은 55.6%. 절반은 1년 만에 망하는 셈이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2.9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03% 에스엠 -3.77%
SK디앤디 +0.13% 루트로닉 +0.17%
SK가스 +1.93% 빅솔론 -0.82%
지코 -1.43% 이수앱지스 -0.62%
KB금융 +2.51% 이스트아시... +0.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43%
POSCO +1.43%
삼성엔지니... +1.65%
삼성증권 +0.45%
삼성SDI +1.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70%
셀트리온 0.00%
고영 -1.36%
서울반도체 -1.17%
인터파크홀...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