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성인 10명 중 4명, 한 달에 한 번 숲에서 힐링"

입력 2016-11-23 18:23:21 | 수정 2016-11-24 02:09:03 | 지면정보 2016-11-24 A3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원섭 산림청장

2000만명이 산림복지 누려
내년까지 휴양림 180개로
기사 이미지 보기
경기 여주시 장애인복지관 직원과 장애인 37명은 지난 9~10일 산림청 국립횡성숲체원을 찾아 산림체조와 숲길 걷기, 아로마오일 향기테라피, 숲명상 등 산림치유를 즐겼다. 물과 열을 이용한 심신이완 치유도 받고 소나무칩으로 궁전을 만드는 공동체 활동 시간도 보냈다. 여주시 장애인복지관 관계자는 “편안한 숲 속에서 행복감과 힐링에너지를 얻은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올 들어 9월까지 장애인 등 맞춤형 산림복지 프로그램을 찾은 참가자는 1만3485명이다. 산림청 목표치(1만3286명)보다도 많다. 산림청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산림복지 종합계획을 마련해 국립숲체원, 자연휴양림 등 인프라를 확대한 것이 이용객이 늘어난 이유다.

산림복지 혜택을 받은 전체 인원은 2013년 1300만명에서 지난해 1898만명으로 46% 늘었다. 2013년 취임 이후 산림복지 확대에 힘써온 신원섭 산림청장(사진)은 23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산림복지수혜 인원은 2000만명을 돌파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 청장은 “19세 이상 성인의 41%가 월 1회 이상 숲을 찾고 있다”며 “이런 추세를 감안해 현재 165개인 자연휴양림을 지역별 특성을 살려 내년까지 180개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산림청은 올해 산림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집중하고 있다. 산림복지 서비스인 바우처(이용권) 사업이 대표적이다. 지난 3월 산림복지법 시행에 맞춰 시작한 바우처 사업은 장애수당수급자 등 소외계층 9100명에게 1인당 10만원 규모의 바우처를 제공한다. 9월 말까지 8339장을 보급했고 이달 중 올해 목표치를 채울 것으로 산림청은 내다봤다.

신 청장은 “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위한 휴양림 나눔객실과 임신부를 위한 숲태교도 인기를 끌고 있다”고 소개했다. 휴양림 이용요금을 할인하는 나눔객실 이용객은 9월 말 기준 6727명으로 지난해 전체 이용객(5771명)보다 956명 늘었다. 숲태교 프로그램을 찾은 임신부는 2014년 540명에서 올 들어 이달까지 1500명으로 세 배가량 증가했다.

신 청장은 “내년 말 완료되는 산림복지 종합계획이 끝나면 유아숲체험원은 현재 36개에서 51개로, 산림교육센터는 9개에서 10개로 늘어나 더 많은 국민이 숲을 통한 복지를 누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