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성비 갑' 칵테일 새우의 귀환

입력 2016-11-22 18:28:15 | 수정 2016-11-22 18:28:15 | 지면정보 2016-11-23 A2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뉴스카페

3년 전 첫 출시 땐 외면…"싸고 맛 좋다" SNS 입소문
기사 이미지 보기
이마트 칵테일 새우(사진)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입소문을 타면서 품절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22일 이마트에 따르면 칵테일 쉬림프는 지난 1일부터 21일까지 8000개가 팔렸다. 이달에만 1만개 이상 팔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명 ‘쉬림프링’이라고 불리는 이 제품은 태국산 칵테일 새우 40~45마리가 원형으로 포장돼 있다.

쉬림프링은 2013년 선보인 적이 있었다. 당시 전국 점포에서 한 달에 200~300개만 팔리는 데 그쳤고, 결국 그해 말 판매가 종료됐다. 올 들어 가성비(가격대비 성능)가 소비트렌드로 부각되면서 3년 전과 같은 용량, 가격으로 재출시됐다. 출시된 첫해엔 전국 매장에서 고작 78개만 팔렸지만 판매된 지 5개월 만에 100배 넘게 판매량이 급증했다.

판매가 급증한 이유는 SNS에서 ‘착한 제품’으로 입소문이 났기 때문이다. 인스타그램엔 쉬림프링 관련 게시물이 200건 넘게 올라왔다. 네티즌들은 “45마리에 1만2800원이면 한 마리당 300원도 안 되는 착한 가격”, “쉬림프링 하나면 4~5명 술안주로 제격”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지난달 이마트몰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쉬림프링 영상도 조회수 2만2000회를 기록했다.

조리하지 않고 그냥 먹을 수 있는 점도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쉬림프링은 용기 뚜껑을 열어 냉장실에서 12시간 해동해 각각의 새우에 씐 비닐 포장을 벗겨 먹으면 된다. 심정훈 이마트 바이어는 “해외소싱으로 현지 업체에서 직접 대량 구매해 가격을 최대한 낮췄다”고 말했다.

고은빛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POLL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64.1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14% 엔지켐생명... -2.14%
녹십자 -1.34% 툴젠 -1.04%
SK디앤디 -0.48% 예스티 -4.08%
두산엔진 -1.67% 썬코어 -2.60%
SK가스 +0.45% 메이슨캐피... +11.6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대우조선해... 0.00%
한국전력 -0.45%
아모레퍼시... +2.23%
POSCO 0.00%
LG디스플레... -3.4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솔브레인 -2.81%
바이로메드 +0.26%
AP시스템 -3.99%
메디톡스 +4.78%
카카오 -1.5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14%
삼성화재 +2.24%
KB금융 +2.96%
현대차 +1.01%
SK이노베이... 0.0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2.90%
메디톡스 +4.78%
CJE&M 0.00%
티씨케이 +6.70%
GS홈쇼핑 +1.6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