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또 흠집난 '추다르크' 리더십

입력 2016-11-15 02:11:05 | 수정 2016-11-15 02:11:05 | 지면정보 2016-11-15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대통령-추미애 대표 담판 무산

'전두환 방문' 취소 뒤이어
야권 공조·당내 입지 '흔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단독 영수회담을 추진했다가 당내 반발에 밀려 번복하면서 ‘추다르크 리더십’이 큰 타격을 입었다. 공당 대표로서의 이미지 타격은 물론 국민의당·정의당과의 야권 공조와 당내 입지에도 모두 금이 가는 최악의 상황을 자초한 형국이다.

추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은 전날 밤 우상호 원내대표 등 극소수와 상의한 채 독자적으로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6시30분께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전화를 걸어 회담을 제안했고, 청와대는 10시20분께 기자들에게 회담 수용 방침을 알렸다. 하지만 추 대표는 오후 8시20분께 돌연 영수회담을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내의 강력한 반발 때문이었다. 추 대표는 대표 당선 직후인 지난 9월 초에도 전두환 전 대통령 예방 일정을 잡았다가 당내 극심한 반발로 취소한 적이 있다. 그가 당내 주류인 ‘친문재인계’에 밀릴 수밖에 없는 상황을 고스란히 보여줬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회동이 취소되자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추 대표의 회담 철회를 환영한다”며 “100만 촛불민심과 공고한 야 3당이 공조해 박 대통령 퇴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도 “민주당이 의원총회를 통해 박 대통령의 퇴진을 당론으로 결정하고 영수회담을 철회한 것을 존중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회동 철회 결정이 내려지기 전까지 “국민은 민주당에 수습 권한을 위임한 바 없다”며 강하게 반발해 야3당 공조가 삐걱거리는 모양새가 연출됐다.

김기만/임현우 기자 mgk@hankyung.com

POLL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71.8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큐리언트 -2.73%
신성통상 -0.39% 크리스탈 +1.22%
LG화학 0.00% 맥스로텍 -1.74%
SK디앤디 0.00% 큐캐피탈 +1.89%
SK가스 -3.56% 포스링크 -6.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55%
NAVER +0.13%
효성 +0.35%
기업은행 +0.79%
금호석유 +2.1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08%
알파홀딩스 -1.24%
AP시스템 -1.32%
메디톡스 +0.35%
파라다이스 -1.7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