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마트 워치, 몰락의 길로 가나…애플 워치, 판매량 뒷걸음

입력 2016-10-31 07:11:23 | 수정 2016-10-31 07:11: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스마트 워치 붐을 일으켰던 '애플 워치'가 출시된 지 불과 1년 반 만에 판매량이 뒷걸음치기 시작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스마트폰을 이을 차세대 IT(정보기술) 기기로 꼽혔던 스마트 워치가 빠르게 성장세가 꺾이고 소수 마니아 제품으로 전락하는 징후가 아니냐는 우려가 적잖다.

배터리 지속 시간 등 문제로 대중화가 시기상조였다는 진단이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독일계 통계 포털 '스타티스타'는 최근 시장 조사 기관인 IDC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의 추정치를 토대로 애플 워치의 세계 판매량이 작년 2∼4분기까지 늘다가 올해 1∼3분기에는 연속 하락세로 돌아섰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르면 작년 4월 발매된 애플 워치는 작년 2분기 360만대를 시작으로 3분기 390만대, 4분기 510만대까지 판매량이 오르다 올해 1분기 220만대로 급락했다.

올해 2분기 판매량은 160만대, 3분기는 110만대였다. 정점이던 작년 4분기와 비교해 약 5분의 1 수준이다.

고객 입소문을 타고 매출이 빠르게 올라가는 IT 신제품의 '성공 시나리오'와는 반대 길을 걷고 있다.

애플 워치는 올해 3분기 기준으로 세계 스마트 워치 시장의 41.3%를 차지하는 유행 선도 제품이다.

애플 외의 주요 제조사로는 가민(올 3분기 점유율 20.5%)과 삼성전자(14.4%)가 있다.

애플 워치의 부진을 두고 많은 전문가는 스마트 워치가 보편적 IT기기로서의 가치를 입증하지 못한 증거라고 설명한다.

간편 통화·활동량 관리 등 기능이 일부 관심을 끌긴 했지만, 스마트폰에 종속된 '고가 액세서리'라는 편견에 갇혀 수요가 대폭 늘지 못했다는 것이다.

애플 워치의 빠른 하락세는 출시 1년 반 사이에 폭발적 성장세를 보인 애플의 과거 혁신 상품인 아이폰·아이패드와 대조를 이룬다고 스타티스타는 지적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