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독감부터 에볼라까지 잡는 광범위 면역치료제 개발"

입력 2016-10-09 19:55:22 | 수정 2016-10-10 05:19:44 | 지면정보 2016-10-10 A1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윤원 이뮨메드 창업자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연구
독감치료제 내년 임상 1상
기사 이미지 보기
감기에 걸려도 아픈지 모르고 그냥 지나가거나 항체가 생겨 자연 치유 되는 경우가 있다. 이뮨메드 창업자인 김윤원 이사회 의장(한림대 의과대학 교수·사진)은 이런 현상에 주목했다.

김 의장은 1990년 초반 인간의 몸 안에 신개념 광범위 바이러스 억제물질(VSF)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를 이어가던 중 은사였던 서정선 마크로젠 회장의 권유로 2000년 이뮨메드를 설립했다.

김 의장이 발견한 광범위 바이러스 억제 물질은 인간의 혈액 속에 늘 존재한다. 정상세포에는 반응하지 않지만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에만 반응해 바이러스를 없앤다. 정상세포에는 영향을 끼치지 않기 때문에 치료 과정에서 염증이 생기지 않고, 기존 치료제보다 상대적으로 부작용이 적다는 설명이다.

김 의장은 “광범위 바이러스 억제물질은 다양한 바이러스 감염성 질환에 효과를 보이고 있다”며 “인플루엔자, 피부병, B·C형 간염, 에볼라 등으로 적응증 확대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인플루엔자에 대한 전임상을 마무리한 이뮨메드는 내년 임상 1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B·C형 간염, 에볼라 등을 대상으로는 전임상 중이다.

이뮨메드 기술은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이 회사는 5위권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 연구를 하고 있다. 2014년에는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으로부터 에볼라 치료 가능성 확인을 위한 항바이러스 치료제 연구를 승인받았다. 지난해에는 SV인베스트먼트, 산은캐피탈 등으로부터 62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올해는 사업화연계기술개발사업 신규 지원과제에 선정돼 15억원을 지원받았다.

이뮨메드는 치료제 연구뿐 아니라 급성열성질환인 쓰쓰가무시 신속 진단키트 등 다양한 진단키트를 판매 중이다. 지난해 매출 9억원을 올렸다. 앞으로는 뎅기진단키트 등 4종의 진단키트를 개발하고, 인도네시아 인도 등으로 수출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