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리스 국유자산 매각, 좌파 반대로 '난항'

입력 2016-10-04 18:38:34 | 수정 2016-10-04 18:38:34 | 지면정보 2016-10-05 A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500억유로 회생기금 마련하려다 민영화 반대파에 입찰 지지부진
그리스가 지난해 국제 채권단으로부터 860억유로(약 106조원)의 구제금융을 지원받으면서 공기업과 부동산 등 국유자산을 매각해 기금 500억유로(약 62조원)를 마련하기로 했지만 정부 안팎의 반발로 난항을 겪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 보도했다.

민영화 대상 공기업은 그리스 최대 항구인 아테네 피레아스항을 비롯해 테살로니키항, 그리스 철도공사, 석유공사, 전력공사, 가스유통공사 등이다. 정부 소유 부동산 매각도 된다. 그리스 정부는 지난해 국제통화기금(IMF)과 유럽중앙은행(ECB),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로부터 제3차 구제금융을 받으면서 공기업 민영화를 약속했다.

하지만 그리스가 처음 민영화를 약속한 2011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도 지금까지 실현된 민영화는 49억6000만유로(약 5조원)에 불과하다. 공기업 노조가 대규모 시위를 벌이며 저항한 데다 정부 내 좌파 성향 장관들까지 민영화 반대를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흐리스토스 스피르치스 그리스 인프라수송네트워크부 장관은 “민영화가 실패하길 바란다”며 노골적으로 반대했다.

민영화 반대파들은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 투자자를 불안케 해 국유자산 매각 입찰에 뛰어들지 못하게 했다. 그러나 피해를 보는 것은 결국 그리스 정부라고 WSJ는 설명했다. 지난여름 그리스철도공사 매각 입찰에 참여한 기업은 이탈리아 국영철도 한 곳이었다. 입찰가도 4500만유로(약 557억원)에 불과했지만 그리스 정부는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4.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루트로닉 +0.17%
SK디앤디 +1.01% 툴젠 +0.99%
SK가스 +1.44% NEW -1.20%
지코 0.00% 능률교육 -5.99%
무학 +1.97% 아즈텍WB -3.3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62%
LG화학 -1.06%
호텔신라 +0.97%
현대모비스 +0.58%
LG이노텍 -3.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에스에프에... -0.91%
고영 +1.84%
CJ E&M +2.37%
클리오 +0.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