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아차, 얼굴 바꾼 '더뉴 쏘울' 출시…디자인·상품성 손봤다

입력 2016-08-22 09:44:46 | 수정 2016-08-22 09:44:46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격 1750만~2315만원…연비 개선
기아자동차는 22일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송은 아트스페이스에서 '더뉴 쏘울' 사진발표회를 열었다. 가격은 1750만~2315만원이다. (사진=기아차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기아자동차는 22일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송은 아트스페이스에서 '더뉴 쏘울' 사진발표회를 열었다. 가격은 1750만~2315만원이다. (사진=기아차 제공)


기아자동차가 22일 외관 디자인과 상품성을 개선한 '준중형 박스카' 쏘울의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했다.

기아차는 이날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송은 아트스페이스에서 '더뉴 쏘울' 발표회를 열고 판매에 들어갔다.

이번 쏘울은 2013년 말 2세대 차량이 나온 이후 약 3년 만의 변화다.

우선 차량 전면부의 블랙 하이그로시 범퍼와 하단의 스키드 플레이트를 새로 채택하는 등 외관 디자인에 변화를 줬다.

또 신형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효율을 끌어올렸다. 복합 연비는 가솔린 모델 11.9㎞/L, 디젤 모델 15.2㎞/L로 기존(11.6㎞/L, 디젤 15.0㎞/L) 대비 개선했다.

안전·편의 기능도 강화했다. 기존의 커튼 에어백에 전복감지 센서를 추가했으며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윈도우, 후방주차 보조시스템, 버튼시동 스마트키 등을 기본시양으로 채택했다.

프레스티지 트림 이상부터는 '스타일 업 패키지'를 선택할 수 있다. 이 패키지는 신규 디자인의 범퍼, 사이드실 몰딩, LED(발광다이오드) 안개등, 알로이휠, D컷 스티어링휠 등으로 구성됐다.

전기차 쏘울EV는 2017년형으로 교체됐다. 완속충전기 잠금장치, 급속충전 용량 확대(기존 83%→94%), 예약 공조기능 강화 등 상품성을 보강했다.

가격은 ▲가솔린 1750만~2145만원 ▲디젤 2315만원 ▲EV 4275만원이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