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국 광군제 180억 매출 휴롬, 알리바바서 신제품 입도선매

입력 2016-08-02 17:48:26 | 수정 2016-08-02 21:33:09 | 지면정보 2016-08-03 A1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3년내 중국 매출 6배로"
기사 이미지 보기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 관계자들이 최근 휴롬(회장 김영기·사진 오른쪽)을 찾았다. 인터넷 쇼핑몰 티엔마오(티몰) 가전사업부를 담당하는 임원들이었다. 삼성 LG 등 대기업 이외 국내 중소·중견기업으론 유일하게 휴롬을 방문했다. 인찡 알리바바 디지털가전부문 대표(왼쪽)는 이 자리에서 “알리바바가 가진 결제서비스 알리페이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미디어 등을 연계해 3년 안에 휴롬의 티엔마오 매출을 지금의 6배 이상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알리바바가 휴롬을 전략적 파트너로 인정한 것은 그만큼 중국 내에서 휴롬의 인지도가 높기 때문이다. 휴롬이 중국에 처음 진출한 때는 2009년이었다. 중국 내 TV 홈쇼핑에서 제품을 판매하면서 ‘대박’이 났다. 과일과 채소를 지그시 눌러 짜는 저속 착즙 방식의 휴롬 주스기가 고속으로 내용물을 가는 블렌더에 비해 영양소 파괴가 적다고 알린 게 적중했다. 5년 만인 2014년엔 중국 내 매출이 1000억원을 넘어설 정도로 성장했다.

이듬해인 작년 11월이 ‘정점’이었다.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인 ‘광군제’ 때 휴롬은 단 하루 만에 180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2초에 한 대꼴로 팔았다. 티엔마오 쇼핑몰에서였다. 알리바바 관계자들도 깜짝 놀랄 만한 결과였다.

알리바바는 10년 뒤 가장 유망한 사업모델이 ‘건강’과 ‘행복’이며, 휴롬이 여기에 딱 들어맞는 기업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휴롬이 앞으로 내놓을 제품은 우선적으로 자사 쇼핑몰에서 선보이겠다고 약속했다. 양산을 하기도 전에 ‘입도선매’에 나선 것이다. 알리바바는 “중국 내 65곳의 휴롬주스 매장을 활용해 O2O(온·오프라인 연계) 사업 모델을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POLL

노인 기준 연령을 높이는 방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11.7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1% 툴젠 -2.89%
SK디앤디 -1.13% 메디톡스 -0.84%
SK가스 +2.13% 장원테크 -0.11%
풍산 +0.87% 바이오로그... -2.84%
LG화학 +0.87% 마제스타 -7.2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40%
이노션 -2.07%
POSCO 0.00%
롯데케미칼 -1.07%
SK하이닉스 -1.6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큐브스 +365.71%
카카오 -0.50%
리노공업 +6.52%
테스 -1.58%
컴투스 +0.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로보틱... +6.01%
현대산업 +4.66%
기아차 +0.38%
LG화학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원익홀딩스 +5.06%
코오롱생명... +6.49%
태웅 +6.93%
컴투스 +0.25%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