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우승 포르투갈 호날두, 눈물 흘린 까닭

입력 2016-07-11 07:09:07 | 수정 2016-07-11 07:09: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반 25분 무릎 부상으로 교체되며 슬픔의 눈물을 흘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포르투갈)가 120분 연장 혈투 끝에 포르투갈이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우승의 주인공이 되자 또다시 뜨거운 감격의 눈물을 쏟아냈다.

호날두는 11일(한국시간) 프랑스 생드니의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린 프랑스와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결승전에서 전반 25분 무릎 부상의 통증을 견디지 못해 그라운드에 드러누웠다. 끝내 히카르두 콰레스마와 교체돼 들것에 실려 나갔다.

호날두는 전반 7분 중앙선 부근에서 볼을 잡는 순간 프랑스의 디미트리 파예의 강한 몸싸움에 왼쪽 무릎 안쪽을 부딪쳐 넘어졌다. 무릎을 잡고 넘어지며 심한 통증을 호소한 호날두는 의료진의 치료를 받고 힘겹게 그라운드로 돌아왔다. 호날두는 무릎을 쩔뚝이며 힘겹게 경기를 펼쳤지만 전반 16분 결국 그라운드에 다시 털썩 주저앉았다.

호날두는 전반 22분께 스스로 벤치에 교체 사인을 보낸 뒤 주저앉았다. 주장 완장을 나니에게 전해주고 들것에 실려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들것에 누운 호날두는 쏟아지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했다.

12년 전 유로 대회 결승에서 19살의 나이로 출전해 그리스와 결승전에서 패해 뜨거운 눈물을 흘렸던 호날두는 다시 찾아온 우승의 기회를 맞아 의욕을 다졌지만 이번에는 경기를 끝까지 마치지도 못한 채 부상으로 중도 포기하며 안타까운 눈물을 쏟아야만 했다.

호날두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유로 2004(준우승)을 포함해 6차례 메이저 대회(월드컵 3회·유로 대회 3회)에서 한 차례도 우승을 맛보지 못했지만 사실상 자신의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이번 대회에서 6전7기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역사를 이룩했다.

호날두는 시상식에서도 아픈 다리를 절룩이며 계단을 올라 시상대에 오른 뒤 우승 메달을 목에 걸고 우승 트로피를 가장 먼저 들어 올리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5.6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3% 넥센테크 +4.65%
SK디앤디 +5.00% 엑사이엔씨 -2.40%
SK가스 -0.80% 엔지켐생명... -5.60%
삼성전자 -0.72% 카카오 -1.43%
한화테크윈 -2.18%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42%
삼성화재 -1.10%
삼성중공업 -1.26%
현대엘리베... -0.32%
하나금융지... -2.6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0.29%
컴투스 +0.08%
CJ E&M +0.47%
인터플렉스 +4.17%
파트론 -2.1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